건마에 대한 10가지 최고의 Facebook 페이지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건마 마사지가 최소한 시점은 보통 생후 6개월 정도입니다. 저러할 때부터 손쉬운 마사지를 시행하게 되면 아이의 성장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아이의 기분이나 건강 상태를 잘 살펴서 피곤하지 않은 기간에, 진정감을 느껴지는 상태에서 해야 합니다.

성인이 느낌이 드는 강도와 아기가 느낌이 드는 강도는 차이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거칠지 않게 힘을 빼고 점점 마사지를 해야 합니다. 아울러 아이에게 마사지를 해주는 기간은 부모와 아이가 교감하는 기간이기도 하기 때문에 아이가 편안하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분위기를 구성하도록해야 합니다.
근래에처럼 항상 긴장 속에 살게 되는 현대인은 이러한 자율신경계 균형이 깨져 있는 때가 대다수인데 마사지로 벨런스를 찾게 해줄 수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서 건강수명 증진에 필수적인 수면과 무난한 휴식을 보장하고 우울함·불안감 등 정서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박00씨는 위급한 당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특효 경혈로 60가지를 꼽는다. 백회, 정명, 풍지, 견정, 지실, 천추, 수삼리·족삼리, 합곡, 삼음교, 용천 등 10개의 명혈을 바탕으로 머리·얼굴, 근육·관절, 온몸, 피부, 마음 등 신체부위에 따른 지압 마사지법, 여성, 여성, 어린아이에게 효율적인 지압 마사지법에 대해 일목요연하게 이야기한다. 그중 몇 가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성장판이 위치하고 있는 다리 마사지도 성장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한의학에서 ‘족삼리’라는 혈자리가 성장판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 부위를 마사지하면 됩니다. 족삼리는 무릎의 바깥쪽 움푹 들어간 곳에서 엄마 손의 엄지를 제외한 네 손가락을 모은 너비만큼 내려간 지점입니다. 이 족삼리를 거칠지 않게 마사지해주면 성장판을 자극해서 아이의 키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뻣뻣해진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증가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핸드폰·컴퓨터 등을 한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제대로 마사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종아리의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려면 어떤 식으로 해야 할까. 방법은 간단하다. 지금 당장 본인의 종아리를 1분 정도 주물러보면 알 수 있다. 발끝부터 신체가 점점 따뜻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종아리에 고여 있던 혈액이 수월하게 순환하기 때문이다. 종아리를 매일 정성껏 마사지해주기만 해도 온몸의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친다. 우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신체가 따뜻해진다.
과도한 이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대부분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6회 정도만 처방하는 게 적당하다. 이용 시간은 6회에 2~5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이용할 경우, 널널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강도로 압력 하지만,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일정하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과를 정석대로 볼 수 있다.

근육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뻣뻣해진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늘어난다. 전공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우리 몸의 노폐물이 흐르는 통로인 림프. 이 림프의 상당 부분이 가슴 주변인 목, 어깨, 겨드랑이 등에 분포해 있다. 그래서 가슴 마사지를 통해 주변의 림프를 자극해주면 몸속 노폐물과 독소 배출이 원활해져 면역력을 상승 시키고, 부기를 빼는데 도움을 준다.
대부분 시민들의 얼굴은 비대칭이지만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그래서 그 대칭을 맞추고자 뼈를 누르거나 하면, 오히려 처지게 됩니다. 얼굴의 혈액 순환 개선을 위해서 무겁지 않은 마사지, 핸들링 같은 관리는 유용하지만, 얼굴 리프팅을 생각하신다면 얼굴 경락은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강한 힘으로 누르는 경락 마사지보다는 경혈점과 근막을 보드랍게 지압하는 정도의 관리를 추천드립니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때때로 뭉쳐 통증을 느낀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이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유00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긴장된 조직을 거칠지 않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끼는 근막동통증후군 환자에게 특이하게 좋다’고 이야기 했다. 64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헬스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