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에 대한 최고의 용어집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요즘세대들의 손(경우에 그래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사용해 일정한 기술이나 방법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환의 치유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모습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마사지 이들 마사지 상품은 부작용이 거의 없다고 알려졌지만, 누구에게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임산부가 복부 근처에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자궁이 수축될 수 있다’며 ‘말초 신경 감각이 저조해진 환자는 사용 시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특이하게 심장 내 장치를 부착한 요즘사람은 전기 자극이 기능 이상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

기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능은 조금씩 상이한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이곳을 마사지하면 성 기능이 강화돼서 부부 만족도가 높아지고 온몸 건강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한다.
이완 마사지는 가장 친숙한 마사지로, 이완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스포츠 마사지는 시합 전후나 연습 중에 시작하여 경기력 촉진과 부상 방지 등을 도모하고, 재활 마사지는 부상이나 수술 후 몸이 빨리 회복하도록 도와주는 효능이 있다.
일반적인 마사지는 이완 마사지, 스포츠 마사지, 재활 마사지, 미용 마사지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완 마사지는 가장 친숙한 마사지로, 이완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스포츠 마사지는 시합 전후나 연습 중에 시작하여 경기력 촉진과 부상 방지 등을 도모하고, 재활 마사지는 부상이나 수술 후 몸이 빨리 회복하도록 돕는 효과가 있다.
대부분 배꼽을 ‘탯줄 자른 자국’에 불과하다고 간단하게 생각한다. 다만 배꼽 주변에는 소화기관, 순환기관, 면역기관 등 주요 기관들이 모여 있다. 배꼽을 중심으로 장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하면 소화향상, 혈액순환 개선, 면역력 확대의 효과를 볼 수 있다.

과도한 이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대부분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9회 정도만 사용하는 게 충분하다. 이용 시간은 9회에 2~1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이용할 경우, 널널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이용할 경우 할 수 있는 한 약한 강도로 다루고, 보호자와 함께 쓴다.
마사지는 확실한 신체 접촉 방식으로서 건강수명 증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안마의자가 부드럽고 규칙적인 압력으로 하는 마사지가 피부와 근육을 자극하면 피하에 분포된 감각수용체를 통해 그 신호가 중추신경계로 전달되고, 여기서 미주신경이 자극돼 부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된다. 부교감신경계는 우리 몸에서 심박수·혈압과 근육 피로를 줄이고 소화기계를 활성화할 뿐 아니라 심리적인 진정도 되찾게 한다.
오니키 유타카는 종아리 주무르기가 혈압 수치를 감소시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그는 종아리 주무르는 법을 알려주는 강습회에서 고혈압 환자 10명을 표본으로 공부한 적 있다. 50분간 종아리를 마사지했는데, 그중 5명의 혈압 수치가 평균 10mmHg 내려갔다.
근육의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뻣뻣해진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늘어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테블릿·컴퓨터 등을 오래오래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올바르게 마사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