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에 대한 30가지 감동적인 인용문

근육의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많아진다. 전공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이들 마사지 상품은 부작용이 거의 없다고 알려졌지만, 누구에게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임산부가 복부 근처에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자궁이 수축될 수 있다’며 ‘말초 신경 감각이 허약해진 병자는 사용 시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특이하게 심장 내 장치를 부착한 지금세대들은 전기 자극이 기능 이상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증가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테블릿·컴퓨터 등을 오랫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정석대로 마사지하는 방식을 알아본다.
전공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테블릿·컴퓨터 등을 장시간 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순간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마무리 한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두 번에 각 부위를 1분씩, 하루에 3~7회 하면 좋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힘으로 압력 하지만,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고르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능을 올바르게 볼 수 있다. 마사지 이와 같이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 즉시 느낄 수 있는 건강 효과가 많다. 방식은 간단하니, 이제 따라해 보기만 하면 될 터다. 어디서나 할 수 있으니 공간의 제약도 없다. 바닥이나 의자 혹은 욕조 안 등 종아리를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상황이면 언제든 가능하다. 전공 마사지사에게 마사지를 받으러 갈 필요도 없다. 하루 중 아무 때나 짬을 내서 혼자 주무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얼굴 경락마사지는 얼굴에서 더 큰 곳이나, 좀 튀어나온 부위를 세게 눌러서 대칭을 맞추는 원리라고 합니다. 케어사의 설명을 들으면 경혈을 풀고, 뭉친 근육을 푸는 원리 설명을 합니다. 실제로 제가 받아보니 얼굴을 너무 세게 눌러서 골격이 강하게 눌려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도 심신이 편해 질 수 있다. 긴 시간동안 서 있거나 걸어 다녀서 피곤할 때, 퉁퉁 부은 종아리를 조금만 마사지해주면 잠이 저절로 오는 경우를 생각해보면 이해하기 쉽다. 종아리 주무르기의 건강 효과는 이뿐만이 아니다.
여성의 가슴은 브래지어로 인해 온종일 압박되어 있어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쉽다. 이런 가슴을 정기적으로 마사지해주는 것만으로도 포옹할 때 나오는 호르몬인 옥시토신이 나와 신체적 긴장이 자연스럽게 풀리고 심신이 진정된다. 푸쉬업, 버터플라이 등 가슴 근육을 단련시키는 요가를 했다면, 스트레칭과 함께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다. 이는 운동으로 긴장된 근육을 완화하고 통증을 적어지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마사지의 효과는 여러 실험를 통해 입증됐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머리 아픔이 완화된다거나, 복부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식의 결과가 많다. 마사지는 어떤 식으로 건강 효능을 내는 걸까. 마사지를 하면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과가 난다. 근육에 있는 통증 생성점을 자극하면 뻣뻣해진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 혈류가 불어나면서 이런 효과가 나는 것이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강도로 압력 하지만,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균일하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성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능을 올곧게 볼 수 있다.
무리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대부분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3회 정도만 사용하는 게 충분하다. 사용 시간은 3회에 2~3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충분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가능한 약한 강도로 쓰고, 보호자와 함께 다룬다.
아이의 발달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건강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과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
몸이 찌뿌둥할 때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많이 저렴한 가격에, 손간단하게 구매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출나게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상품이 저명하다. 하지만 이들 상품이 실제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