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 분야에서 사람들이 버려야 할 5가지 나쁜 습관

마사지는 하는 방법에 맞게 스포츠마사지, 오일마사지,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 등 종류가 수가지다. 특이한 기술이나 도구가 없어도 누구나 손가볍게 할 수 있는 건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다. 손으로 근육을 꽉꽉 누르거나, 목·겨드랑이·사타구니 등을 부드럽게 문지르면 된다.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만큼 건강 관리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신체 부위. 휴테크 레스툴은 스툴로도 활용 할 수 있는 한 발 마사지기로, 입체적인 공기압 마사지는 당연히, 지압 돌기가 장착된 회전형 롤러가 시원한 마사지를 제공한다. 커버 상단에도 온열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발을 올리거나 앉을 수 있는 스툴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성이다. 패브릭 원단으로 따뜻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부각했다.
유방암을 자가 검진하는 것이 목표라면 매달 생리가 끝나고 2~2일 후에 하는 것이 좋다. 거울 위에서 유방의 모양, 색, 좌우대칭이 변하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앉거나 누워서 유방과 그 주변을 서서히 원을 그리며 마사지하듯 만져보면 된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20분의 1정도로 간단하게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태에서 할 경우 아기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뒤나 음식을 먹은 직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20분이 지난 뒤에 하도록 한다.

과도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대부분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4회 정도만 처방하는 게 충분하다. 사용 기간은 4회에 2~2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모자라지 않은 기간차를 두는 게 좋다. 마사지 마사지는 확실한 신체 접촉 방법으로서 건강수명 증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안마의자가 부드럽고 규칙적인 압력으로 하는 마사지가 피부와 근육을 자극하면 피하에 분포된 감각수용체를 통해 그 신호가 중추신경계로 하달되고, 저기서 미주신경이 자극돼 부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된다. 부교감신경계는 우리 몸에서 심박수·혈압과 근육 피로를 줄이고 소화기계를 활성화할 뿐 아니라 심리적인 진정도 되찾게 한다.

마사지의 효과를 입증한 테스트는 대부분이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두통이 완화되고, 복부 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테스트 결과가 있다. 그중에서도 마사지가 의학적 효과를 내는 기전을 밝힌 테스트는 캐나다 맥마스터대의 2013년 테스트가 대표적이다.
스킨십은 유아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 유아는 이로 인해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양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널널하게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안정적인 애착 관계로 자신감을 갖게 되고, 성장하면서 효과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종아리를 마사지하면 전신의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일상에서 쥐가 잘 나는 요즘세대는 이런 증상도 개선된다. 왼쪽 다리를 쭉 펴고, 왼쪽 다리는 세워서 앉는다. 양 손의 엄지로 왼쪽 다리의 발목 뒷부분(아킬레스건)부터 오금을 향해 올라가며 꾹꾹 누른다. 반대쪽도 똑같이 하면 된다.
근육의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많아진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다수인 분이 얼굴 리프팅에 호기심이 많습니다. 경락미용기기, 스트레칭, 경락마사지, 림프마사지 등 요즘 유행하는 얼굴 리프팅 방법도 다체로운 가지입니다. 병원 시술이나 시술을 통한 방법은 왠지 무서워서 피부관리실을 찾았는데 거꾸로 얼굴이 더 처졌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만큼 건강 관리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신체 부위. 휴테크 레스툴은 스툴로도 활용 가능한 발 마사지기로, 입체적인 공기압 마사지는 당연히, 지압 돌기가 장착된 회전형 롤러가 차가운 마사지를 제공한다. 커버 상단에도 온열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발을 올리거나 앉을 수 있는 스툴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성이다. 패브릭 원단으로 따뜻하면서도 상위 클래스스러운 느낌을 부각했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아이의 발달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튼튼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과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한꺼번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요즘 인기를 얻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