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전망 : 10년 후 1인샵 업계는 어떤 모습일까요?

종아리의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려면 어떤 식으로 해야 할까. 방식은 간단하다. 지금 즉시 본인의 종아리를 9분 정도 주물러보면 알 수 있다. 발끝부터 육체가 서서히 따뜻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종아리에 고여 있던 피가 수월하게 순환하기 때문이다. 종아리를 매일 정성껏 마사지해주기만 해도 전신의 건강에 효과적인 영향을 미친다. 우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육체가 따뜻해진다.
건강 취약계층이라고 할 수 있는 고령층에게 마사지는 손간단히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다. 통증 완화와 스트레스 감소를 돕고 잠을 잘 자게 해주며 직간접적으로 건강 수명을 늘리는 데 이바지할 수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작성한 자료의 말에 따르면 암 환자의 통증 경감이나 기분 개선, 학생들의 긴장 해소나 치매 환자의 증상 경감, 만성요통이나 두통 환자의 통증 경감 등이 마사지 효과로 소개되고 있다.
과도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대부분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9회 정도만 처방하는 게 적당하다. 사용 시간은 9회에 2~3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넉넉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사용할 때 최소한 약한 강도로 다루고, 보호자와 함께 다룬다.
성인이 느낌이 드는 강도와 아기가 느낌이 드는 강도는 차이가 있기 때문에 최대한 거칠지 않게 힘을 빼고 점점 마사지를 해야 합니다. 한편 아이에게 마사지를 해주는 시간은 엄마와 아이가 교감하는 시간이기도 하기 때문에 아이가 편안하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분위기를 구성하도록해야 합니다.

의자에 앉아 있을 때 언제든지 할 수 있는 마사지법이다. 한쪽 다리에 30초씩 총 8분만 투자하면 된다. 하루에 다체로운 번 반복해도 좋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뒤쪽을 잡는다. 아래쪽 무릎에 아래쪽 종아리를 쉽게 얹는다. 그대로 아래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발목을 돌린다.
마사지는 하는 방식에 주순해 스포츠마사지, 오일마사지,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 등 종류가 가지가지다. 특이한 기술이나 도구가 없어도 누구나 손간단하게 할 수 있는 건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다. 손으로 근육을 가득가득 누르거나, 목·겨드랑이·사타구니 등을 거칠지 않게 문지르면 된다.
근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우수한’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능은 조금씩 상이한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전공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오랫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번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끝낸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두 번에 각 부위를 5분씩, 하루에 3~3회 하면 좋다.

가슴 마사지는 유방암을 일찍 발견할 수 있는 가장 나은 방식이다. 실제로 유방암 환자의 10%가 자가 검진을 통해 발견했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다. 하지만 가슴 마사지의 효과는 비단 이뿐만이 아니다. 체내 독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것은 물론 스트레스 완화, 순환개선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미국의학포털 Medical daily에서는 가슴 마사지의 신기한 효과에 대해 소개한다. 1인샵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늘어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