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에게 건마 설명하기

이렇게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 빠르게 느낄 수 있는 건강 효과가 대부분이다. 방식은 간단하니, 이제 따라해 보기만 하면 될 터다. 어디서나 할 수 있으니 공간의 제약도 없다. 바닥이나 의자 혹은 욕조 안 등 종아리를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상태이면 언제든 가능하다. 전문 마사지사에게 마사지를 받으러 갈 필요도 없다. 하루 중 아무 때나 짬을 내서 혼자 주무르는 것만으로 적당하다. 건마 마사지의 효과는 다양한 실험를 통해 입증됐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두통이 완화된다거나, 복부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식의 결과가 적지 않다. 마사지는 무슨 수로 건강 효능을 내는 걸까. 마사지를 하면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능이 난다. 근육에 있는 통증 생성점을 자극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 혈류가 늘어나면서 이런 효능이 나는 것이다.

이렇기 때문에 등줄기 마사지는 아이의 척추가 바로 자랄 수 있게 돕는 데 효율적입니다. 아이의 배가 바닥에 닿도록 엎드려 눕힌 상태에서 등줄기를 마사지하면 되는데, 다리의 잠시 뒤에서 엉덩이를 지나 척추의 한 옆을 따라 올라가면서 부드럽게 위로 밀듯이 문지르며 마사지합니다.
해외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통증 완화 효과를 인증받은 척추 의료가전으로, 사용자의 척추의 길이와 굴곡도를 스캔해 개인별 맞춤 마사지를 제공하기 때문에, 단기간에 빨리 성장하는 청소년은 물론 키와 체형이 다른 성인까지 온 보호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다.
행복존을 마사지할 때는 엉덩이의 약간 아래쪽부터 꼬리뼈가 있는 곳까지 거칠지 않게 마사지하면 된다. 한의학에 따르면 이곳을 마사지하면 상체의 따듯한 기운은 하체로, 하체의 찬 기운은 상체로 높아진다. 몸 안의 기와 혈을 순환시켜 전신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때때로 뭉쳐 통증을 느낄 수 있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사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전00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고 뭉친 조직을 거칠지 않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끼는 근막동통증후군 환자에게 특이하게 좋다’고 이야기 했다. 67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요가가다.

그는 “지압 마사지법이란 짧게 말해 손으로 육체의 특정한 부위를 자극함으로써 치료효과를 거두는 건강법”이라면서 “육체의 특정한 부위란 ‘경혈’을 의미한다. 경혈은 병리상 질환이 가장 예민하게 반응하는 부위이다”라고 이야기한다.
마사지는 육체의 부기를 제거하는 데 효율적이다. 아침에 얼굴이 부었다면 목의 경혈 중 천창을 눌러 부종을 완화시킬 수 있다. 또 대횡을 계속적으로 마사지해주면 장체조가 활발해져 변비 치유에 효율적이다. 이러한 마사지는 육체의 기능을 개선도와준다.
마사지의 효능을 입증한 테스트는 대부분이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머리 아픔이 완화되고, 복부 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테스트 결과가 있다. 그중에서도 마사지가 의학적 효능을 내는 기전을 밝힌 테스트는 캐나다 맥마스터대의 2016년 테스트가 전형적이다.
유방암을 자가 검진하는 것이 목표라면 매달 생리가 끝나고 2~6일 뒤에 하는 것이 좋다. 거울 위에서 유방의 모양, 색, 좌우대칭이 변하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앉거나 누워서 유방과 그 주변을 서서히 원을 그리며 마사지하듯 만져보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