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에게 마사지 설명하기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반복적으로 뭉쳐 통증을 느낄 수 있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이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B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고 뭉친 조직을 부드럽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껴지는 근막동통증후군 병자에게 특출나게 좋다’고 말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달리기가다.”
“유방암을 자가 검진하는 것이 목표라면 매달 생리가 끝나고 2~9일 후에 하는 것이 좋다. 거울 옆에서 유방의 모양, 색, 좌우대칭이 변하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앉거나 누워서 유방과 그 주변을 천천히 원을 그리며 마사지하듯 만져보면 된다.”
“마사지를 할 때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20분의 1정도로 간편히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태에서 할 경우 유아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뒤나 음식을 먹은 뒤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20분이 지난 뒤에 하도록 한다. 유아가 마사지를 좋아한다면 매일 몇 분이라고 꾸준하게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좋아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차가운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