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에 대한 이번 주 주요 뉴스

대부분 배꼽을 ‘탯줄 자른 자국’에 불과하다고 간단히 생각한다. 하지만 배꼽 주변에는 소화기관, 순환기관, 면역기관 등 주요 기관들이 모여 있다. 배꼽을 중심으로 장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하면 소화촉진, 혈액순환 개선, 면역력 확장의 효능을 볼 수 있다. 스웨디시 전문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테블릿·컴퓨터 등을 오랫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꺼번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종료한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두 번에 각 부위를 5분씩, 하루에 3~9회 하면 좋다.

전문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한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동시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종료한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한 번에 각 부위를 8분씩, 하루에 3~8회 하면 좋다.
행복존을 마사지할 경우는 엉덩이의 약간 아래쪽부터 꼬리뼈가 있는 곳까지 거칠지 않게 마사지하면 된다. 한의학의 말을 인용하면 이곳을 마사지하면 상체의 뜨거운 기운은 하체로, 하체의 찬 기운은 상체로 반등한다. 몸속의 기와 혈을 순환시켜 온몸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마사지는 신체의 부기를 제거하는 데 효율적이다. 아침에 얼굴이 부었다면 목의 경혈 중 천창을 눌러 부종을 완화시킬 수 있다. 또 대횡을 지속적으로 마사지해주면 장체조가 활발해져 변비 치유에 효율적이다. 이와 같이 마사지는 신체의 기능을 개선해준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7회씩 회당 5~30분 강도가 적당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저지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위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저지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능을 높일 수 있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20분의 1정도로 간단하게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태에서 할 경우 유아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직후나 음식을 먹은 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20분이 지난 직후에 하도록 한다.
허리디스크가 없으면서 허리·엉치 통증을 겪는 요즘세대들은 이 부위를 꾸준히 마사지하면 통증이 줄어든다. 인체가 위쪽을 향하도록 눕는다. 양 다리를 살짝 굽힌 후, 위쪽 엉덩이의 윗부분(주사 맞는 부위)을 왼손 손바닥으로 꾹 누른다. 다른 사람이 해줄 땐 팔꿈치를 사용해 누르면 된다.
마사지를 하면 몸속의 노폐물이 간단히 배출되어 독소로 인한 트러블이 뻔하게 해소되고 신체 기능이 개선된다. 특히 피의 흐름을 활발하게 하여 피부 주름이나 기미, 트러블 치유에 도움을 주고 혈색을 맑게 하는 효과도 있다.
신체가 찌뿌둥할 때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크게 저렴한 가격에, 손간편히 구입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별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상품이 유명하다. 그런데 이들 상품이 현실 적으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전공가들은 가정용 마사지기로 순간적 통증 완화 효과는 볼 수 있으나, 통증을 야기하는 근본 원인 처방이 우선이라고 말한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강도로 압력 허나,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고르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과를 정석대로 볼 수 있다.
일반적인 마사지는 이완 마사지, 스포츠 마사지, 재활 마사지, 미용 마사지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완 마사지는 가장 친숙한 마사지로, 이완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스포츠 마사지는 시합 전후나 연습 중에 실시하여 경기력 향상과 부상 방지 등을 도모하고, 재활 마사지는 부상이나 수술 후 육체가 빨리 회복하도록 돕는 효과가 있다.
허리디스크가 없으면서 허리·엉치 통증을 겪는 지금세대들은 이 부위를 일정하게 마사지하면 통증이 줄어든다. 인체가 위쪽을 향하도록 눕는다. 한 다리를 살짝 굽힌 후, 위쪽 엉덩이의 윗부분(주사 맞는 부위)을 왼손 손바닥으로 꾹 누른다. 다른 사람이 해줄 땐 팔꿈치를 이용해 누르면 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