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에 대한 이번 주 주요 뉴스

잠들기 전에 마사지를 해주면 신경 안정과 함께 스트레스 해소에 효율적이다. 또 마사지는 체내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노폐물을 배설해 육체를 보다 건강하고 날씬하게 만들어주며, 독소는 배출하고 산소 공급은 원활히 해주어 육체의 면역기능을 높여준다. 스웨디시 종아리의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방식은 간단하다. 지금 당장 자신의 종아리를 1분 정도 주물러보면 알 수 있다. 발끝부터 인체가 서서히 따뜻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종아리에 고여 있던 혈액이 활발하게 순환하기 때문이다. 종아리를 매일 정성껏 마사지해주기만 해도 온몸의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친다. 우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인체가 따뜻해진다.

마사지할 경우는 복식호흡을 한다. 배를 집어넣으면서 숨을 내쉴 때 손가락으로 종아리를 누르고, 손가락의 힘을 빼면서 숨을 들이마신다. 점점 느긋하게 하면 좋다. 약간 아프지만 기분 우수한 세기로 주무른다. 종아리가 굳어 있는 지금세대는 처음부터 너무 힘주어 주무르지 말고, 간단히 문지르는 정도로 실시한다. 목욕을 마무리 한 후나 종아리가 따뜻해져 있을 때 마사지하면 더 효율적이다.
마사지의 효능을 입증한 실험는 많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머리 아픔이 완화되고, 복부 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실험 결과가 있다. 그중에서도 마사지가 의학적 효능을 내는 기전을 밝힌 실험는 캐나다 맥마스터대의 2017년 실험가 대표적이다.
근래에처럼 항상 긴장 속에 살게 되는 요즘사람은 이렇게 자율신경계 균형이 깨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마사지로 조화를 찾게 해줄 수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서 건강수명 증진에 필수적인 수면과 적절한 휴식을 보장하고 우울함·불안감 등 정서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여성의 가슴은 브래지어로 말미암아 온종일 압박되어 있어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쉽다. 이런 가슴을 주기적으로 마사지해주는 것만으로도 포옹할 때 나오는 호르몬인 옥시토신이 나와 신체의 긴장이 자연스럽게 풀리고 심신이 진정된다. 푸쉬업, 버터플라이 등 가슴 근육을 단련시키는 PT를 했다면, 스트레칭과 함께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다. 이는 운동으로 뭉친 근육을 완화하고 통증을 적어지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무리한 이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흔히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9회 정도만 처방되는 게 충분하다. 이용 기간은 9회에 2~4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이용할 경우, 충분한 기간차를 두는 게 좋다.
주로 학생들의 얼굴은 비대칭이지만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이러해서 그 대칭을 맞추고자 뼈를 누르거나 하면, 오히려 처지게 됩니다. 얼굴의 혈액 순환 개선을 위해서 무겁지 않은 마사지, 핸들링 같은 관리는 유용하지만, 얼굴 리프팅을 생각하신다면 얼굴 경락은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강한 힘으로 누르는 경락 마사지보다는 경혈점과 근막을 부드럽게 지압하는 정도의 관리를 추천드립니다.
이들 마사지 제품은 부작용이 대부분 없다고 알려졌지만, 누구에게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임산부가 복부 근처에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자궁이 수축될 수 있다’며 ‘말초 신경 감각이 저조해진 환자는 사용 시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특이하게 심장 내 장치를 부착한 지금세대는 전기 자극이 기능 이상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