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의 궁극적 인 치트 시트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현대인의 손(경우에 따라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사용해 일정한 테크닉이나 방법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환의 치유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형태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의자에 앉아 있을 때 언제든지 할 수 있는 마사지법이다. 한쪽 다리에 30초씩 총 5분만 투자하면 된다. 하루에 수많은 번 반복해도 좋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뒤쪽을 잡는다. 아래쪽 무릎에 아래쪽 종아리를 쉽게 얹는다. 그대로 아래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발목을 돌린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1회씩 회당 5~30분 강도가 충분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거칠지 않게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위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방해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능을 높일 수 있다.
“스킨십은 유아에게 진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식으로, 유아는 이로 인해서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두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충분히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진정적인 애착 관계로 본인감을 갖게 되고, 커가면서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최근처럼 항상 긴장 속에 살게 되는 사람은 이러한 자율신경계 균형이 깨져 있는 경우가 대다수인데 마사지로 벨런스를 찾게 해줄 수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건강수명 증진에 필수적인 수면과 완만한 휴식을 보장하고 우울함·불안감 등 정서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힘으로 압력 그러나,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일정하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능을 정석대로 볼 수 있다.”
“마사지할 경우는 복식호흡을 한다. 배를 집어넣으면서 숨을 내쉴 때 손가락으로 종아리를 누르고, 손가락의 힘을 빼면서 숨을 들이마신다. 서서히 느긋하게 하면 좋다. 약간 아프지만 기분 좋은 힘으로 주무른다. 종아리가 굳어 있는 사람들은 처음부터 너무 힘주어 주무르지 말고, 가볍게 문지르는 정도로 시작한다. 목욕을 끝낸 후나 종아리가 따뜻해져 있을 때 마사지하면 더 효율적이다.”
“행복존을 마사지할 때는 엉덩이의 약간 왼쪽부터 꼬리뼈가 있는 곳까지 보드랍게 마사지하면 된다. 한의학의 말을 인용하면 이곳을 마사지하면 상체의 뜨거운 기운은 하체로, 하체의 찬 기운은 상체로 반등한다. 체내의 기와 혈을 순환시켜 전신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자율신경계 중 부교감신경도 천골에 많이 분포돼 있다. 잠들기 전에 이 부위를 마사지하면 숙면에도 좋다. 부교감신경은 심신 안정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처럼 항상 긴장 속에 살게 되는 지금세대는 이렇게 자율신경계 균형이 깨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마사지로 균형을 찾게 해줄 수 있는 것이다. 이로 말미암아 건강수명 증진에 필수적인 수면과 무난한 휴식을 보장하고 우울함·불안감 등 정서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스웨디시 “얼굴 경락마사지는 얼굴에서 더 큰 곳이나, 좀 튀어나온 부위를 세게 눌러서 대칭을 맞추는 원리라고 합니다. 케어사의 이야기을 들으면 경혈을 풀고, 긴장된 근육을 푸는 원리 이야기을 합니다. 실제로 제가 받아보니 얼굴을 너무 세게 눌러서 골격이 강하게 눌려지는 느낌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