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 개선을 위해 사용할 수있는 심리학의 10가지 원칙

브랜드 관계자는 ‘고은다리 마사지기는 사용 방식에 맞게 팔, 발목, 발등 등 피로 부위에 맞게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어 매우 실용적이다’며 ‘희망하는 강도와 모습의 지압을 손으로 지압하듯 적재적소에 받을 수 있으며, 언제 어디서나 사용 최대한 것이 특성이다’고 이야기 했다. 스웨디시 종아리 통증 마사지=매트 위에 앉아 한쪽 종아리 밑에 마사지 볼을 둔다. 다른 쪽 다리는 마사지 볼을 둔 다리 위에 얹는다. 발목부터 무릎 잠시 뒤까지 서서히 공을 이동시키며 체중으로 압박한다. 자주 쥐가 나고 저린 지금세대들은 평소 종아리 근육을 잘 풀어주는 게 도움이 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순간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차가운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진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그리고 고혈압, 당뇨병, 아토피성 피부염, 우울증, 머리 아픔, 변비, 치질, 불면증, 비만, 탈모, 허리디스크, 요통, 목·어깨 통증 등 100가지 질환·증상별 지압 마사지 비법도 알려준다. 실제로 누구나 스스로도 할 수 있고 자연 치유력을 이용한 경혈요법에는 동양의 지혜가 그대로 담겨 있다. 쉬운 요령만 알면 부작용이 없이 신기한 효능을 얻을 수 있다는 안00씨의 ‘지압 마사지’ 비법을 소개한다.
마사지를 하면 인체가 이완되어 가벼운 두통에서부터 불면증, 우울감, 수면 부족, 무기력증의 치유에 도움을 주고 정신적인 안정감을 얻을 수 있다. 특이하게 잠들기 전에 마사지를 해주면 신경 안정과 함께 스트레스 해소에 효율적이다. 또 마사지는 몸속의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노폐물을 배설해 몸을 보다 건강하고 날씬하게 만들어주며, 독소는 배출하고 산소 공급은 원활히 해주어 인체의 면역기능을 높여준다.
매일 건강을 위해 하는 마사지의 경우 아로마 오일이나 바디로션을 가슴에 바른 후 가슴 많이 바깥쪽으로 원을 그리듯 마사지를 하며 풀어준다. 이와 더불어 림프가 많이 분포된 겨드랑이, 어깨, 목 등도 같이 지긋이 눌러 자극해주면 좋다.

잠들기 전에 마사지를 해주면 신경 안정과 함께 스트레스 해소에 효율적이다. 또 마사지는 몸속의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노폐물을 배설해 인체를 보다 건강하고 날씬하게 만들어주며, 독소는 배출하고 산소 공급은 원활히 해주어 몸의 면역기능을 높여준다.
발달판이 위치하고 있는 다리 마사지도 발달 촉진에 도움이 됩니다. 한의학에서 ‘족삼리’라는 혈자리가 발달판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 부위를 마사지하면 됩니다. 족삼리는 무릎의 바깥쪽 움푹 들어간 곳에서 엄마 손의 엄지를 제외한 네 손가락을 모은 너비만큼 내려간 지점입니다. 이 족삼리를 거칠지 않게 마사지해주면 발달판을 자극해서 아이의 키 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종아리를 마사지하면 온몸의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평소에 쥐가 잘 나는 현대인들은 이런 증상도 개선된다. 위쪽 다리를 쭉 펴고, 위쪽 다리는 세워서 앉는다. 한 손의 엄지로 위쪽 다리의 발목 뒷부분(아킬레스건)부터 오금을 향해 올라가며 꾹꾹 누른다. 반대쪽도 똑같이 하면 된다.
의자에 앉아 있을 때 언제든지 할 수 있는 마사지법이다. 한쪽 다리에 30초씩 총 5분만 투자하면 된다. 하루에 다양한 번 반복해도 좋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잠시 뒤쪽을 잡는다. 위쪽 무릎에 위쪽 종아리를 간단히 얹는다. 그대로 위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이동하면서 발목을 돌린다.

과도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흔히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1회 정도만 처방되는 게 충분하다. 사용 시간은 1회에 2~5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넉넉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최대한 약한 강도로 쓰고, 보호자와 함께 사용한다.
마사지할 경우는 복식호흡을 한다. 배를 집어넣으면서 숨을 내쉴 때 손가락으로 종아리를 누르고, 손가락의 힘을 빼면서 숨을 들이마신다. 서서히 느긋하게 하면 좋다. 약간 아프지만 기분 나은 힘으로 주무른다. 종아리가 굳어 있는 현대인은 처음부터 너무 힘주어 주무르지 말고, 간단히 문지르는 정도로 시행한다. 목욕을 끝낸 후나 종아리가 따뜻해져 있을 때 마사지하면 더 효율적이다.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요즘세대들의 손(경우에 그래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사용해 규칙적인 테크닉이나 방식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병의 치유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모습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강도로 압력 그러나,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고르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해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