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 : 생각만큼 어렵지 않습니다

“허리디스크가 없으면서 허리·엉치 통증을 겪는 요즘세대들은 이 부위를 꾸준히 마사지하면 통증이 줄어든다. 신체가 위쪽을 향하도록 눕는다. 한 다리를 살짝 굽힌 후, 위쪽 엉덩이의 윗부분(주사 맞는 부위)을 왼손 손바닥으로 꾹 누른다. 다른 사람이 해줄 땐 팔꿈치를 이용해 누르면 된다.”
“근육의 통증을 떨어뜨리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많아진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핸드폰·컴퓨터 등을 장시간 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올곧게 마사지하는 방식을 알아본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10분의 1정도로 간편히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유아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잠시 뒤나 음식을 먹은 직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10분이 지난 잠시 뒤에 하도록 한다. 유아가 마사지를 좋아한다면 매일 몇 분이라고 꾸준하게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좋아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순간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진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무리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흔히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8회 정도만 사용되는 게 충분하다. 사용 시간은 8회에 2~1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충분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종아리 통증 마사지=매트 위에 앉아 한쪽 종아리 밑에 마사지 볼을 둔다. 다른 쪽 다리는 마사지 볼을 둔 다리 위에 얹는다. 발목부터 무릎 뒤까지 점점 공을 이동시키며 체중으로 압박한다. 자주 쥐가 나고 저린 요즘사람들은 평소 종아리 근육을 잘 풀어주는 게 도움이 된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뒤쪽을 잡는다. 위쪽 무릎에 위쪽 종아리를 가볍게 얹는다. 그대로 위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이동하면서 발목을 돌린다.
“마사지가 최소한 시점은 보통 생후 8개월 정도입니다. 이러할 때부터 무겁지 않은 마사지를 시작하게 되면 아이의 발달발달을 향상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아이의 기분이나 건강 상태를 잘 살펴서 피곤하지 않은 기간에, 안정감을 느껴지는 상태에서 해야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