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 : 필요한 모든 통계, 사실 및 데이터

원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능은 조금씩 상이한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스웨디시 의자에 앉아 있을 때 언제든지 할 수 있는 마사지법이다. 한쪽 다리에 30초씩 총 6분만 투자하면 된다. 하루에 다양한 번 반복해도 좋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잠시 뒤쪽을 잡는다. 위쪽 무릎에 위쪽 종아리를 쉽게 얹는다. 그대로 위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이동하면서 발목을 돌린다.

주로 사람들의 얼굴은 비대칭이지만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대칭을 맞추고자 뼈를 누르거나 하면, 오히려 처지게 됩니다. 얼굴의 혈액 순환 개선을 위해서 무겁지 않은 마사지, 핸들링 같은 케어는 좋겠지만, 얼굴 리프팅을 생각하신다면 얼굴 경락은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강한 힘으로 누르는 경락 마사지보다는 경혈점과 근막을 보드랍게 지압하는 정도의 케어를 추천드립니다.
일본의 침술가 김00씨 역시 부작용 없는 최고의 치유법으로 경혈, 즉 지압 마사지를 꼽고 있다. 한의학자로 유명한 다케노우치 미사오의 차남으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부터 침알코올에 흥미를 느껴 동양침술전문학교를 졸업했고, 바로 이후 침술가가 됐다.
유방암을 자가 검진하는 것이 목표라면 매달 생리가 끝나고 2~5일 뒤에 하는 것이 좋다. 거울 옆에서 유방의 모양, 색, 좌우대칭이 변하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앉거나 누워서 유방과 그 주변을 서서히 원을 그리며 마사지하듯 만져보면 된다.
우리 신체의 노폐물이 흐르는 통로인 림프. 이 림프의 상당 부분이 가슴 주변인 목, 어깨, 겨드랑이 등에 분포해 있다. 따라서 가슴 마사지를 통해 주변의 림프를 자극해주면 몸속 노폐물과 독소 배출이 원활해져 면역력을 높이고, 부기를 빼는데 도움을 준다.

전문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오랜시간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동시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마친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양 번에 각 부위를 2분씩, 하루에 3~2회 하면 좋다.
그는 “지압 마사지법이란 짧게 말해 손으로 육체의 특정한 부위를 자극함으로써 치료효능을 거두는 건강법”이라면서 “육체의 특정한 부위란 ‘경혈’을 지목한다. 경혈은 병리상 질병이 가장 예민하게 현상하는 부위이다”라고 설명한다.
오니키 유타카는 종아리 주무르기가 혈압 수치를 낮추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그는 종아리 주무르는 법을 알려주는 강습회에서 고혈압 환자 8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적 있다. 30분간 종아리를 마사지했는데, 그중 6명의 혈압 수치가 평균 10mmHg 내려갔다.
건강 취약계층이라고 할 수 있는 고령층에게 마사지는 손간단하게 고를 수 있는 방법이다. 통증 완화와 스트레스 감소를 돕고 잠을 잘 자게 해주며 직간접적으로 건강 수명을 늘리는 데 이바지할 수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작성한 자료의 말에 따르면 암 환자의 통증 경감이나 기분 개선, 청년들의 긴장 해소나 치매 환자의 증상 경감, 만성요통이나 두통 환자의 통증 경감 등이 마사지 영향으로 소개되고 있다.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불어난다. 전공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스킨십은 아기에게 진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어렵지 않은 방법으로, 아기는 이로 인하여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양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널널하게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진정적인 애착 관계로 자신감을 갖게 되고, 자라면서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도 심신이 편해 질 수 있다. 장시간 서 있거나 걸어 다녀서 피곤할 때, 팅팅 부은 종아리를 조금만 마사지해주면 잠이 저절로 오는 경우를 생각해보면 파악하기 쉽다. 종아리 주무르기의 건강 효능은 이뿐만이 아니다.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불어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핸드폰·컴퓨터 등을 오랫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올곧게 마사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