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여행 : 20년 전 사람들이 건마 이걸 어떻게 이야기 했는가

근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나은’ 감정을 느끼게 도와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과는 조금씩 틀린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과도한 이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흔히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6회 정도만 사용하는 게 적당하다. 이용 기간은 6회에 2~3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이용할 경우, 널널한 기간차를 두는 게 좋다.
2007년부터 아버지의 직후를 이어 침술가로 활약하는 그는 며칠전 한국에 소개한 <하루 5분 기적의 지압 마사지>(중앙생활사)란 책을 통해 무조건 의사의 힘을 빌릴 것이 아니라 자신 본인 혼자서 매일 일상생활에서 경혈을 응용하라고 강조한다. 미쓰시는 꼭 알아야 할 90개의 명혈은 물론 효과적인 지압법, 경혈 간단히 찾는 법, 지압 횟수, 지압을 할 경우의 손가락 모습 등을 자세하고도 간단히 설명한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바로 이후쪽을 잡는다. 위쪽 무릎에 위쪽 종아리를 간단하게 얹는다. 그대로 위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발목을 돌린다.

얼굴 경락마사지는 얼굴에서 더 큰 곳이나, 좀 튀어나온 부위를 세게 눌러서 대칭을 맞추는 원리라고 합니다. 관리사의 설명을 들으면 경혈을 풀고, 긴장된 근육을 푸는 원리 설명을 합니다. 실제 제가 받아보니 얼굴을 너무 세게 눌러서 골격이 강하게 눌려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마사지를 하면 체내의 노폐물이 간단히 배출되어 독소로 인한 트러블이 당연하게 해소되고 신체 기능이 개선된다. 특이하게 피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여 피부 주름이나 기미, 트러블 치료에 도움을 주고 혈색을 맑게 하는 효과도 있다.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늘어난다. 전공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오랫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정석대로 마사지하는 방식을 알아본다.
허리 통증 마사지= 66세 이상이면 척추관협착증으로 신경·혈관이 눌리면서 허리가 아프고, 특이하게 허리를 구부릴 때 증상이 일어나는데 이 경우 골반 앞쪽 부위 근육을 풀어주면 통증이 줄어든다. 마사지 볼을 배꼽 2㎝ 아래에 대고 공을 깊숙이 집어넣는 느낌으로 눌러준다.

오니키 유타카는 종아리 주무르기가 혈압 수치를 낮추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그는 종아리 주무르는 법을 알려주는 강습회에서 고혈압 병자 40명을 타겟으로 실험한 적 있다. 10분간 종아리를 마사지했는데, 그중 2명의 혈압 수치가 평균 10mmHg 내려갔다. 건마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이후쪽을 잡는다. 아래쪽 무릎에 아래쪽 종아리를 간단하게 얹는다. 그대로 아래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발목을 돌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