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1인샵를 사랑하는 이유 (너도 나도 다아는 사실!)

건강 취약계층이라고 할 수 있는 고령층에게 마사지는 손가볍게 선택할 수 있는 방식이다. 통증 완화와 스트레스 감소를 돕고 잠을 잘 자게 해주며 직간접적으로 건강 수명을 늘리는 데 이바지할 수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암 환자의 통증 경감이나 기분 개선, 학생들의 긴장 해소나 치매 환자의 증상 경감, 만성요통이나 두통 환자의 통증 경감 등이 마사지 영향으로 소개되고 있다.
마사지의 효과를 입증한 연구는 적지 않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머리 아픔이 완화되고, 복부 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그중에서도 마사지가 의학적 효과를 내는 기전을 밝힌 연구는 캐나다 맥마스터대의 2016년 연구가 전형적이다.
유방암을 자가 검진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매달 생리가 끝나고 2~8일 후에 하는 것이 좋다. 거울 옆에서 유방의 모양, 색, 좌우대칭이 변하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앉거나 누워서 유방과 그 주변을 점점 원을 그리며 마사지하듯 만져보면 된다.
어깨 통증은 근육 뭉침, 근육 파열, 약화 등 계기가 수많은데, 마사지만 하면 근육의 회복 능력이 기간이 지날수록 떨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거나 근육을 강화해 통증을 버틸 힘을 기르지 않고 마사지만 하면 근육이 말랑해지게 된다.

우리 몸의 노폐물이 흐르는 통로인 림프. 이 림프의 상당 부분이 가슴 주변인 목, 어깨, 겨드랑이 등에 분포해 있다. 그래서 가슴 마사지를 통해 주변의 림프를 자극해주면 몸속 노폐물과 독소 배출이 원활해져 면역력을 높이고, 부기를 빼는데 도움을 준다.
마사지는 불안·우울증·불면증 해소, 스트레스·통증 관리, 운동선수가 운동한 후 회복하는 데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다. 또 사회구조 변화, 경제력 향상 등으로 마사지에 대한 접근성과 이용률이 높아지고 있고 집에서도 자유롭게 마사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4회씩 회당 5~30분 정도가 충분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저지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앞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앞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앞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저지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오장육부의 기관과 모든 신경이 연결된 곳이기도 하기 때문에 손과 발을 자주 자극해주는 것은 성인들의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아기 역시 손과 발을 자주 마사지하면 내장의 기능을 활성화시킬 수 있고 몸 전체의 균형 있는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

저주파를 사용한 마사지 상품은 ‘저주파 마사지기와 ‘저주파 치료기 한 개로 나뉜다. 시중에서 대부분 볼 수 있는 상품은 저주파 마사지기로, 부착 부위에 전기 자극을 주는 원리다. 전기 자극으로 말미암아 근육이 수축·이완을 반복하면서 통증을 완화한다.
마사지는 하는 방식에 맞게 스포츠마사지, 오일마사지,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 등 종류가 여러가지다. 특출난 기술이나 도구가 없어도 누구나 손가볍게 할 수 있는 건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다. 손으로 근육을 꽉꽉 누르거나, 목·겨드랑이·사타구니 등을 부드럽게 문지르면 된다.
이완 마사지는 가장 친숙한 마사지로, 이완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스포츠 마사지는 시합 전후나 연습 중에 시행하여 경기력 향상과 부상 방지 등을 도모하고, 재활 마사지는 부상이나 수술 후 육체가 빨리 회복하도록 돕는 효과가 있다.
해외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통증 완화 효과를 인증받은 척추 의료가전으로, 사용자의 척추의 길이와 굴곡도를 스캔해 개인별 맞춤 마사지를 공급하기 때문에, 단시간에 빨리 발달하는 청소년은 물론 키와 체형이 다른 성인까지 온 보호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아이의 성장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튼튼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율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법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한꺼번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요즘 인기를 얻고 있다. 1인샵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지금세대의 손(경우에 그래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사용해 규칙적인 기술이나 방법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환의 치유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모습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