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사진에 올라온 스웨디시

14명의 성인에게 근육통이 생기도록 자전거 타기를 시킨 후, 이들의 양 다리 중 한쪽 다리만 마사지했다. 그런 다음 두쪽 허벅지 앞 근육을 채취해 근육 세포 변화를 살폈다. 마사지를 받은 다리는 미토콘드리아(세포 호흡에 관여) 생성을 돕는 유전자가 30% 더 활성화됐고, 염증을 생성하는 유전자는 30% 쪼그라들었다. 마사지만으로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과를 본 것이다. 스웨디시 원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능은 조금씩 다른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이곳을 마사지하면 성 기능이 강화돼서 부부 만족도가 높아지고 온몸 건강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마사지를 할 때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10분의 1정도로 쉽게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아기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뒤나 음식을 먹은 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10분이 지난 뒤에 하도록 한다. 아기가 마사지를 좋아한다면 매일 몇 분이라고 꾸준하게 해주는 것이 좋지만 좋아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된다.
신체가 찌뿌둥할 때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시민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많이 비싸지 않은 가격에, 손쉽게 구입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물건이 저명하다. 그런데 이들 물건이 실제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마사지를 전문적으로 배우지 않은 상태에서 넘처나게 주무르면 근육이 손상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다음 날 아프지 않을 정도의 힘으로 마사지해야 한다. 지그시 누르거나 문지르는 것만으로도 마사지 효능을 여유있게 볼 수 있다. 각 부위를 9분씩, 하루에 3~5회 정도면 충분하다.
종아리의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려면 어떤 식으로 해야 할까. 방식은 간단하다. 지금 당장 본인의 종아리를 6분 정도 주물러보면 알 수 있다. 발끝부터 몸이 천천히 따뜻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종아리에 고여 있던 피가 수월하게 순환하기 때문이다. 종아리를 매일 정성껏 마사지해주기만 해도 온몸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우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몸이 따뜻해진다.

종아리를 마사지하면 온몸의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일상에서 쥐가 잘 나는 지금세대들은 이런 증상도 개선된다. 위쪽 다리를 쭉 펴고, 위쪽 다리는 세워서 앉는다. 한 손의 엄지로 위쪽 다리의 발목 뒷부분(아킬레스건)부터 오금을 향해 올라가며 꾹꾹 누른다. 반대쪽도 똑같이 하면 된다.
마사지는 몸의 부기를 없애는 데 효율적이다. 아침에 얼굴이 부었다면 목의 경혈 중 천창을 눌러 부종을 완화시킬 수 있다. 또 대횡을 계속적으로 마사지해주면 장요가가 활발해져 변비 치유에 효율적이다. 이렇게 마사지는 몸의 기능을 개선해준다.
마사지를 할 때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10분의 1정도로 간단히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아기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잠시 뒤나 음식을 먹은 뒤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10분이 지난 잠시 뒤에 하도록 한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30분의 1정도로 간편히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유아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뒤나 음식을 먹은 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30분이 지난 뒤에 하도록 한다. 유아가 마사지를 좋아한다면 매일 몇 분이라고 꾸준하게 해주는 것이 유용하겠지만 좋아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된다.

전문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오랫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번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끝낸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양 번에 각 부위를 5분씩, 하루에 3~1회 하면 좋다.
마사지를 할 때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10분의 1정도로 간단하게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아기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잠시 뒤나 음식을 먹은 직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10분이 지난 잠시 뒤에 하도록 한다. 아기가 마사지를 좋아한다면 매일 몇 분이라고 꾸준하게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좋아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된다.
흔히 배꼽을 ‘탯줄 자른 자국’에 불과하다고 가볍게 생각한다. 다만 배꼽 주변에는 소화기관, 순환기관, 면역기관 등 주요 기관들이 모여 있다. 배꼽을 중심으로 장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하면 소화향상, 혈액순환 개선, 면역력 강화의 효능을 볼 수 있다.
그는 “지압 마사지법이란 한마디로 말해 손으로 몸의 특정한 부위를 자극함으로써 치료효능을 거두는 건강법”이라면서 “몸의 특정한 부위란 ‘경혈’을 가르킨다. 경혈은 병리상 질병이 가장 예민하게 반응하는 부위이다”라고 설명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