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시 기분이 좋아질 건마에 대한 10가지 사실

한편 고혈압, 당뇨병, 아토피성 피부염, 우울증, 머리 아픔, 변비, 치질, 불면증, 비만, 탈모, 허리디스크, 요통, 목·어깨 통증 등 100가지 질병·증상에 맞춰 지압 마사지 비법도 알려준다. 실제로 누구나 본인 혼자서도 할 수 있으며 자연 치료력을 이용한 경혈요법에는 동양의 지혜가 그대로 담겨 있다. 복잡하지 않은 요령만 알면 부작용이 없이 신기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유00씨의 ‘지압 마사지’ 비법을 소개한다. 건마 2004년부터 아버지의 바로 이후를 이어 침술가로 활약하는 그는 며칠전 대한민국에 소개한 <하루 8분 기적의 지압 마사지>(중앙생활사)란 책을 통해 무조건 의사의 힘을 빌릴 것이 아니라 자신 본인 혼자서 매일 일상생활에서 경혈을 응용하라고 강조한다. 미쓰시는 꼭 알아야 할 50개의 명혈은 물론 효율적인 지압법, 경혈 간단하게 찾는 법, 지압 횟수, 지압을 할 경우의 손가락 형태 등을 자세하고도 간단하게 이야기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요즘사람의 손(경우에 그래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사용해 일정한 테크닉이나 방식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환의 치료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모습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무리한 이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대부분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4회 정도만 처방되는 게 적당하다. 이용 시간은 4회에 2~4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이용할 경우, 널널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이용할 때 최대한 약한 강도로 쓰고, 보호자와 함께 다룬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때때로 뭉쳐 통증을 느낀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이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유00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긴장된 조직을 거칠지 않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낌이 드는 근막동통증후군 환자에게 특출나게 좋다’고 이야기 했다. 66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맨몸운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