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마사지는 잊어 버려 :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10가지 이유

가슴 마사지는 유방암을 일찍 발견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식이다. 실제로 유방암 환자의 30%가 자가 검진을 통해 발견했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다. 그러나 가슴 마사지의 효능은 비단 이뿐만이 아니다. 체내 독소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것은 물론 스트레스 완화, 순환개선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미국의학포털 Medical daily에서는 가슴 마사지의 신기한 효과에 대해 소개한다.
전공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오랜시간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번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마무리 한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한 번에 각 부위를 7분씩, 하루에 3~4회 하면 좋다.
좋은 음식, 좋은 차, 자연 등을 향한 관심, 그중에서도 마사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마사지는 고대부터 내려오는 역사적인 치유 방법으로 시대와 장소를 상관없이 널리 사용돼 왔다. 며칠전엔 대체의학으로 인식돼 다방면으로 치유 보조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
아이의 발달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튼튼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율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한순간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

오장육부의 기관과 모든 신경이 연결된 곳이기도 하기 때문에 손과 발을 자주 자극해주는 것은 성인들의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아기 역시 손과 발을 자주 마사지하면 내장의 기능을 활성화시킬 수 있고 몸 전체의 균형 있는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 타이마사지 유방암을 자가 검진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매달 생리가 끝나고 2~2일 뒤에 하는 것이 좋다. 거울 위에서 유방의 모양, 색, 좌우대칭이 변하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앉거나 누워서 유방과 그 주변을 점점 원을 그리며 마사지하듯 만져보면 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껴지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안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아울러 고혈압, 당뇨병, 아토피성 피부염, 우울증, 두통, 변비, 치질, 불면증, 비만, 탈모, 허리디스크, 요통, 목·어깨 통증 등 100가지 질병·증상 마다 지압 마사지 비법도 알려준다. 현실 적으로 누구나 혼자서도 할 수 있고 자연 치유력을 이용한 경혈요법에는 동양의 지혜가 그대로 담겨 있다. 손쉬운 요령만 알면 부작용이 없이 신기한 효능을 얻을 수 있다는 한00씨의 ‘지압 마사지’ 비법을 소개한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8회씩 회당 5~20분 강도가 적당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보드랍게 아래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아래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아래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방해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능을 높일 수 있다.

매일 건강을 위해 하는 마사지의 경우 아로마 오일이나 바디로션을 가슴에 바른 후 가슴 많이 바깥쪽으로 원을 그리듯 마사지를 하며 풀어준다. 이와 더불어 림프가 많이 분포된 겨드랑이, 어깨, 목 등도 같이 지긋이 눌러 자극해주면 좋다.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만큼 건강 관리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신체 부위. 휴테크 레스툴은 스툴로도 활용 최대한 발 마사지기로, 입체적인 공기압 마사지는 당연히, 지압 돌기가 장착된 회전형 롤러가 시원한 마사지를 제공한다. 커버 상단에도 온열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발을 올리거나 앉을 수 있는 스툴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패브릭 원단으로 따뜻하면서도 상위 클래스스러운 느낌을 부각했다.
스킨십은 아기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식으로, 아기는 이로 인해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두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널널하게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안정적인 애착 관계로 본인감을 갖게 되고, 커가면서 효과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반면 스킨십이 부족두 아기는 친밀해지는 것을 불안하게 여겨 감정적으로 냉담하고 감정 표현을 억압하는 경향을 자주 보일 수 있다.
근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좋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과는 조금씩 틀린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