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마사지에서 경력을 고려해야하는 유명인 10명

스킨십은 아기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식으로, 아기는 이로 말미암아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양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여유있게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안정적인 애착 관계로 자신감을 갖게 되고, 자라면서 효과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반면 스킨십이 부족양 아기는 친밀해지는 것을 불안하게 여겨 정신적으로 냉담하고 감정 표현을 억압하는 경향을 자주 보일 수 있다.
마사지 상품은 부작용이 거의 없다고 알려졌지만, 누구에게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임산부가 복부 근처에 마사지기를 이용할 경우 자궁이 수축될 수 있다’며 ‘말초 신경 감각이 저조해진 병자는 이용 시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아기 마사지는 무난한 스킨십을 통해 아기의 다체로운 신체적 감성적 발달을 향상시키고, 병에 대두 면역력을 키울 수 있게 도와준다. 아기의 피부를 부드럽게 자극하면 아기는 아의 냄새와 표정, 말소리를 들으며 안정감을 느끼고 접촉을 통해 만족감과 감성적인 진정감을 얻을 수 있다.
잠들기 전에 마사지를 해주면 신경 진정과 함께 스트레스 해소에 효율적이다. 또 마사지는 체내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노폐물을 배설해 신체를 보다 건강하고 날씬하게 만들어주며, 독소는 배출하고 산소 공급은 원활히 해주어 인체의 면역기능을 높여준다.

마사지할 경우는 복식호흡을 한다. 배를 집어넣으면서 숨을 내쉴 때 손가락으로 종아리를 누르고, 손가락의 힘을 빼면서 숨을 들이마신다. 서서히 느긋하게 하면 좋다. 약간 아프지만 기분 나은 힘으로 주무른다. 종아리가 굳어 있는 현대인은 처음부터 너무 힘주어 주무르지 말고, 간단히 문지르는 정도로 시작한다. 목욕을 마친 후나 종아리가 따뜻해져 있을 때 마사지하면 더 효율적이다. 타이마사지 허리 통증 마사지= 66세 이상이면 척추관협착증으로 신경·혈관이 눌리면서 허리가 아프고, 특히 허리를 구부릴 때 상태가 발생하는데 그럴 때 골반 앞쪽 부위 근육을 풀어주면 통증이 줄어든다. 마사지 볼을 배꼽 2㎝ 아래에 대고 공을 깊숙이 집어넣는 느낌으로 눌러준다.

어깨 통증은 근육 뭉침, 근육 파열, 약화 등 계기가 수많은데, 마사지만 하면 근육의 회복 능력이 시간이 늘어날 수록 떨어지기 때문이다. 한편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거나 근육을 강화해 통증을 버틸 힘을 기르지 않고 마사지만 하면 근육이 말랑해지게 된다.
종아리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려면 무슨 수로 해야 할까. 방식은 간단하다. 지금 즉시 자신의 종아리를 2분 정도 주물러보면 알 수 있다. 발끝부터 신체가 천천히 따뜻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종아리에 고여 있던 피가 원활하게 순환하기 때문이다. 종아리를 매일 정성껏 마사지해주기만 해도 온몸의 건강에 효과적인 영향을 미친다. 우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신체가 따뜻해진다.
얼굴형을 거칠지 않게 잡아주고 우수한 인상을 만들어주는 얼굴 마사지를 할 때는 유아와 눈맞춤을 하며 거칠지 않게 만져주는 것이 좋다. 이마를 중심으로 두 엄지 손가락을 눈썹에서 머리 쪽으로 밀어올리듯이 쓸어주고, 두 손으로 귓바퀴 선을 따라 턱까지 쓰다듬어주듯 마사지 한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때때로 뭉쳐 통증을 느낄 수 있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이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B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고 긴장된 조직을 거칠지 않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끼는 근막동통증후군 환자에게 특출나게 좋다’고 이야기 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맨몸운동이다.

근본적으로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도와 ‘기분 나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 신체 별로 마사지했을 때 얻는 효능은 조금씩 틀린데, 마사지하면 부부 금슬이 좋아진다는 부위도 있다. 일본의 의학자 후쿠다 미노루는 엉덩이의 꼬리뼈 윗부분을 ‘행복존(Happy zone)’이라고 부른다.
해외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통증 완화 효능을 인증받은 척추 의료가전으로, 사용자의 척추의 길이와 굴곡도를 스캔해 개인별 맞춤 마사지를 공급하기 때문에, 단시간에 빨리 발달하는 청소년은 물론 키와 체형이 다른 성인까지 온 지인이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마사지의 효능은 수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머리 아픔이 완화된다거나, 복부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식의 결과가 많다. 마사지는 어떤 방식으로 건강 효능을 내는 걸까. 마사지를 하면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능이 난다. 근육에 있는 통증 유발점을 자극하면 뻣뻣해진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 혈류가 많아지면서 이런 효능이 나는 것이다.
남성의 가슴은 브래지어로 인해 온종일 압박되어 있어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쉽다. 이런 가슴을 주기적으로 마사지해주는 것만으로도 포옹할 경우 나오는 호르몬인 옥시토신이 나와 몸의 긴장이 자연스럽게 풀리고 심신이 안정된다. 푸쉬업, 버터플라이 등 가슴 근육을 단련시키는 달리기를 했다면, 스트레칭과 함께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다. 이는 운동으로 뭉친 근육을 완화하고 통증을 적어지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