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마사지에 대한 10가지 최고의 Facebook 페이지

“이 같은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 빠르게 느낄 수 있는 건강 효과가 적지 않다. 방식은 간단하니, 이제 따라해 보기만 하면 될 터다. 어디서나 할 수 있으니 공간의 제약도 없다. 바닥이나 의자 혹은 욕조 안 등 종아리를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상태이면 언제든 가능하다. 전문 마사지사에게 마사지를 받으러 갈 필요도 없다. 하루 중 아무 때나 짬을 내서 혼자 주무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가슴, 배 마사지는 소화를 도와주고 일괄되게 해주면 아기의 심장과 폐 기능이 강화된다. 최선으로 양 손바닥을 아기의 가슴 위에 올리고 보드랍게 쓸어준 다음, 가슴에 하트를 그리듯이 마사지를 해주면 된다. 이 과정을 2~9회 정도 반복해주도록 한다.”
“근육의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불어난다. 전공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테블릿·컴퓨터 등을 장시간 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올바르게 마사지하는 방식을 알아본다.”
“근래에 마사지의 트렌드는 규칙적인 틀에 유동적이지 않은 마사지에서 탈피해 물이나 기계를 사용하거나 스톤, 쿠션, 체어 등 여러 도구를 활용하고 있다. 아이의 발달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튼튼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율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한꺼번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근래에 인기를 얻고 있다.”

“이렇기 때문에 등줄기 마사지는 아이의 척추가 바로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데 효과적입니다. 아이의 배가 바닥에 닿도록 엎드려 눕힌 상태에서 등줄기를 마사지하면 되는데, 다리의 직후에서 엉덩이를 지나 척추의 두 옆을 따라 올라가면서 보드랍게 위로 밀듯이 문지르며 마사지합니다.” 타이마사지 “마사지는 불안·우울감·불면증 해소, 스트레스·통증 관리, 운동선수가 운동한 후 회복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또 사회구조 변화, 경제력 향상 등으로 마사지에 대한 접근성과 사용률이 높아지고 있으며 집에서도 아무렇지 않게 마사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마사지를 전공적으로 배우지 않은 상황에서 과도하게 주무르면 근육이 손상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다음 날 아프지 않을 정도의 강도로 마사지해야 한다. 지그시 누르거나 문지르는 것만으로도 마사지 효능을 여유있게 볼 수 있다. 각 부위를 8분씩, 하루에 3~3회 정도면 적당하다.”
“얼굴형을 보드랍게 잡아주고 우수한 인상을 만들어주는 얼굴 마사지를 할 경우는 아기와 눈맞춤을 하며 보드랍게 만져주는 것이 좋다. 이마를 중심으로 양 엄지 손가락을 눈썹에서 머리 쪽으로 밀어올리듯이 쓸어주고, 양 손으로 귓바퀴 선을 따라 턱까지 쓰다듬어주듯 마사지 한다.”
“마사지는 적극적인 신체 접촉 방법으로서 건강수명 증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안마의자가 부드럽고 일정한 압력으로 하는 마사지가 피부와 근육을 자극하면 피하에 분포된 감각수용체를 통해 그 신호가 중추신경계로 전달되고, 저기서 미주신경이 자극돼 부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된다. 부교감신경계는 우리 신체에서 심박수·혈압과 근육 피로를 떨어뜨리고 소화기계를 활성화할 뿐 아니라 심리적인 진정도 되찾게 한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반복적으로 뭉쳐 통증을 느낀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사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A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고 긴장된 조직을 보드랍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낌이 드는 근막동통증후군 병자에게 특히 좋다’고 이야기 했다. 62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운동이다.”

종아리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려면 어떤 방식으로 해야 할까. 방식은 간단하다. 지금 즉시 본인의 종아리를 1분 정도 주물러보면 알 수 있다. 발끝부터 몸이 서서히 따뜻해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종아리에 고여 있던 혈액이 원활하게 순환하기 때문이다. 종아리를 매일 정성껏 마사지해주기만 해도 전신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우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몸이 따뜻해진다.
그는 “지압 마사지법이란 짧게 말해 손으로 몸의 특정한 부위를 자극함으로써 치료효과를 거두는 건강법”이라면서 “몸의 특정한 부위란 ‘경혈’을 의미한다. 경혈은 병리상 질병이 가장 예민하게 현상하는 부위이다”라고 설명한다.
“몸이 찌뿌둥할 때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많이 저렴한 가격에, 손간편히 구입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아이템이 저명하다. 그런데 이들 아이템이 실제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전공가들은 가정용 마사지기로 순간적 통증 완화 효과는 볼 수 있으나, 통증을 야기하는 근본 원인 치료가 우선이라고 말한다.”
“무리한 이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흔히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4회 정도만 처방하는 게 충분하다. 이용 기간은 4회에 2~2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이용할 경우, 널널한 기간차를 두는 게 좋다.”

의자에 앉아 있을 때 언제든지 할 수 있는 마사지법이다. 한쪽 다리에 30초씩 총 8분만 투자하면 된다. 하루에 다양한 번 반복해도 좋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잠시 뒤쪽을 잡는다. 오른쪽 무릎에 오른쪽 종아리를 간단하게 얹는다. 그대로 오른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이동하면서 발목을 돌린다.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이후쪽을 잡는다. 왼쪽 무릎에 왼쪽 종아리를 가볍게 얹는다. 그대로 왼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이동하면서 발목을 돌린다.
“신체가 찌뿌둥할 경우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학생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많이 비싸지 않은 가격에, 손가볍게 구매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물건이 유명하다. 그런데 이들 물건이 현실 적으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전공가들은 가정용 마사지기로 순간적 통증 완화 효과는 볼 수 있으나, 통증을 생성하는 근본 원인 치료가 우선이라고 말한다.”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도 심신이 편해 질 수 있다. 장시간 서 있거나 걸어 다녀서 피곤할 경우, 퉁퉁 부은 종아리를 조금만 마사지해주면 잠이 저절로 오는 경우를 생각해보면 파악하기 쉽다. 종아리 주무르기의 건강 효과는 이뿐만이 아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