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마사지 : 기대 vs. 현실

종아리를 마사지하면 전신의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평소에 쥐가 잘 나는 사람은 이런 증상도 개선된다. 왼쪽 다리를 쭉 펴고, 왼쪽 다리는 세워서 앉는다. 양 손의 엄지로 왼쪽 다리의 발목 뒷부분(아킬레스건)부터 오금을 향해 올라가며 꾹꾹 누른다. 반대쪽도 똑같이 하면 된다. 타이마사지 스킨십은 유아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 유아는 이로 말미암아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한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널널하게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안정적인 애착 관계로 본인감을 갖게 되고, 커가면서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종아리 통증 마사지=매트 위에 앉아 한쪽 종아리 밑에 마사지 볼을 둔다. 다른 쪽 다리는 마사지 볼을 둔 다리 위에 얹는다. 발목부터 무릎 뒤까지 점점 공을 이동시키며 체중으로 압박한다. 자주 쥐가 나고 저린 요즘세대는 평소 종아리 근육을 잘 풀어주는 게 도움이 된다.
종아리를 마사지하면 온몸의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평소에 쥐가 잘 나는 사람들은 이런 증상도 개선된다. 왼쪽 다리를 쭉 펴고, 왼쪽 다리는 세워서 앉는다. 한 손의 엄지로 왼쪽 다리의 발목 뒷부분(아킬레스건)부터 오금을 향해 올라가며 꽉꽉 누른다. 반대쪽도 똑같이 하면 된다.
이렇기 때문에 등줄기 마사지는 아이의 척추가 바로 자랄 수 있게 돕는 데 효율적입니다. 아이의 배가 바닥에 닿도록 엎드려 눕힌 상태에서 등줄기를 마사지하면 되는데, 다리의 바로 이후에서 엉덩이를 지나 척추의 한 옆을 따라 올라가면서 보드랍게 위로 밀듯이 문지르며 마사지합니다.
브랜드 지인은 ‘고은다리 마사지기는 이용 방식에 주순해 팔, 발목, 발등 등 피로 부위에 주순해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어 매우 실용적이다’며 ‘원하는 강도와 모습의 지압을 손으로 지압하듯 적재적소에 받을 수 있고, 언제 어디서나 이용 할 수 있는 한 것이 특성이다’고 이야기 했다.

마사지는 불안·우울감·불면증 해소, 스트레스·통증 케어, 운동선수가 운동한 후 회복하는 데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다. 또 사회구조 변화, 경제력 향상 등으로 마사지에 대한 접근성과 이용률이 높아지고 있고 집에서도 아무렇지 않게 마사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자꾸 뭉쳐 통증을 느낀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이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전00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수월하게 하고 뭉친 조직을 거칠지 않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끼는 근막동통증후군 병자에게 특별히 좋다’고 전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체조가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수시로 뭉쳐 통증을 느낀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사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유00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하고 긴장된 조직을 거칠지 않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끼는 근막동통증후군 환자에게 특이하게 좋다’고 말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체조가다.
과도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주로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3회 정도만 처방하는 게 충분하다. 사용 기간은 3회에 2~5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충분한 기간차를 두는 게 좋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