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메이킹, 마사지 더 좋거나 더 나쁘거나?

브랜드 지인은 ‘고은다리 마사지기는 이용 방식에 맞게 팔, 발목, 발등 등 피로 부위에 맞게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어 매우 실용적이다’며 ‘희망하는 강도와 형태의 지압을 손으로 지압하듯 적재적소에 받을 수 있으며, 언제 어디서나 이용 최소한 것이 특성이다’고 이야기 했다.
아이의 발달발달을 효율적으로 돕기 위해서는 식사와 수면 등 기본적인 생활 습관에 관리해서야 합니다. 잘 자고 잘 먹는 아기가 건강하게 자라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여기에 하나 추가한다면 마사지나 지압 등으로 뼈나 근육이 곧고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마사지를 자주 해주면 육체의 균형 있는 발달에도 좋겠지만 소화 및 배설 능력도 좋아지고 순환기나 호흡기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근육의 통증을 낮추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불어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스마트폰·컴퓨터 등을 한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다. 이들 부위를 정석대로 마사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마사지를 하면 몸속 노폐물이 가볍게 배출되어 독소로 인한 트러블이 자연스럽게 해소되고 신체 기능이 개선된다. 특이하게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여 피부 주름이나 기미, 트러블 치료에 도움을 주고 혈색을 맑게 하는 효과도 있다.

마사지의 효과를 입증한 연구는 적지 않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머리 아픔이 완화되고, 복부 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그중에서도 마사지가 의학적 효과를 내는 기전을 밝힌 연구는 캐나다 맥마스터대의 2012년 연구가 대표적이다. 마사지 이들 마사지 상품은 부작용이 대부분 없다고 알려졌지만, 누구에게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임산부가 복부 근처에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자궁이 수축될 수 있다’며 ‘말초 신경 감각이 저조해진 병자는 사용 시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특별히 심장 내 장치를 부착한 현대인은 전기 자극이 기능 이상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

한편 파나소닉 EP-MAJ7 브리오 Sport 디코어 Cirrus 등 다른 브랜드 마사지체어도 있다. 브리오(Brio)는 콜로라도에 본사를 둔 ‘Positive Posture’에서 테스트 개발한 마사지체어다. 디코어 마사지체어는 전공 마사지사의 동작에서 착안한 차별화된 마사지 시스템을 통해 근육의 심층까지 코어 마사지를 구현하는 것이 특성이다.
건강 취약계층이라고 할 수 있는 고령층에게 마사지는 손간편히 고를 수 있는 방식이다. 통증 완화와 스트레스 감소를 돕고 잠을 잘 자게 해주며 직간접적으로 건강 수명을 늘리는 데 이바지할 수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암 환자의 통증 경감이나 기분 개선, 시민들의 긴장 해소나 치매 환자의 증상 경감, 만성요통이나 머리 아픔 환자의 통증 경감 등이 마사지 영향으로 소개되고 있다.
16명의 성인에게 근육통이 생기도록 자전거 타기를 시킨 후, 이들의 한 다리 중 한쪽 다리만 마사지했다. 그런 다음 두쪽 허벅지 앞 근육을 채취해 근육 세포 변화를 살폈다. 마사지를 받은 다리는 미토콘드리아(세포 호흡에 관여) 생성을 돕는 유전자가 90% 더 활성화됐고, 염증을 생성하는 유전자는 90% 하향했다. 마사지만으로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과를 본 것이다.
아이의 성장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건강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율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

흔히 사람들의 얼굴은 비대칭이지만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이 때문에 그 대칭을 맞추고자 뼈를 누르거나 하면, 오히려 처지게 됩니다. 얼굴의 혈액 순환 개선을 위해서 손쉬운 마사지, 핸들링 같은 케어는 효과적이겠지만, 얼굴 리프팅을 생각하신다면 얼굴 경락은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강한 힘으로 누르는 경락 마사지보다는 경혈점과 근막을 부드럽게 지압하는 정도의 케어를 추천드립니다.
11명의 성인에게 근육통이 생기도록 자전거 타기를 시킨 후, 이들의 두 다리 중 한쪽 다리만 마사지했다. 그런 다음 양쪽 허벅지 앞 근육을 채취해 근육 세포 변화를 살폈다. 마사지를 받은 다리는 미토콘드리아(세포 호흡에 관여) 유발을 도와주는 유전자가 60% 더 활성화됐고, 염증을 유발하는 유전자는 60% 하향했다. 마사지만으로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능을 본 것이다.
매일 건강을 위해 하는 마사지의 경우 아로마 오일이나 바디로션을 가슴에 바른 후 가슴 크게 바깥쪽으로 원을 그리듯 마사지를 하며 풀어준다. 이와 더불어 림프가 크게 분포된 겨드랑이, 어깨, 목 등도 같이 지긋이 눌러 자극해주면 좋다.
마사지는 하는 방식에 따라 스포츠마사지, 오일마사지,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 등 종류가 여러가지다. 특별한 테크닉이나 도구가 없어도 누구나 손가볍게 할 수 있는 건 지압마사지, 림프마사지다. 손으로 근육을 가득가득 누르거나, 목·겨드랑이·사타구니 등을 부드럽게 문지르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