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샵에 관한 7가지 사항 을 모른다면 곤란할꺼에요

의자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의 이후쪽을 잡는다. 오른쪽 무릎에 오른쪽 종아리를 간단하게 얹는다. 그대로 오른쪽 다리를 위아래로 움직여 종아리 중앙을 마사지한다. 종아리 바깥쪽과 안쪽도 각각 위아래로 움직인다. 익숙해지면 위아래로 이동하면서 발목을 돌린다.
종아리 통증 마사지=매트 위에 앉아 한쪽 종아리 밑에 마사지 볼을 둔다. 다른 쪽 다리는 마사지 볼을 둔 다리 위에 얹는다. 발목부터 무릎 뒤까지 천천히 공을 이동시키며 체중으로 압박한다. 자주 쥐가 나고 저린 현대인들은 평소 종아리 근육을 잘 풀어주는 게 도움이 된다.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만큼 건강 케어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신체 부위. 휴테크 레스툴은 스툴로도 활용 최소한 발 마사지기로, 입체적인 공기압 마사지는 당연히, 지압 돌기가 장착된 회전형 롤러가 시원한 마사지를 제공한다. 커버 상단에도 온열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발을 올리거나 앉을 수 있는 스툴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성이다. 패브릭 원단으로 따뜻하면서도 상위 클래스스러운 느낌을 부각했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5회씩 회당 5~30분 정도가 충분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거꾸로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저지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거칠지 않게 옆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옆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옆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저지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능을 높일 수 있다.

몸이 찌뿌둥할 때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시민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많이 저렴한 가격에, 손간편히 구매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상품이 유명하다. 그런데 이들 상품이 현실 적으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전공가들은 가정용 마사지기로 일시적 통증 완화 효과는 볼 수 있으나, 통증을 생성하는 근본 원인 처치가 우선이라고 말한다. 1인샵 매일 건강을 위해 하는 마사지의 경우 아로마 오일이나 바디로션을 가슴에 바른 후 가슴 많이 바깥쪽으로 원을 그리듯 마사지를 하며 풀어준다. 이와 더불어 림프가 많이 분포된 겨드랑이, 어깨, 목 등도 같이 지긋이 눌러 자극해주면 좋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3회씩 회당 5~40분 정도가 충분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거꾸로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저지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위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저지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능을 높일 수 있다.
행복존을 마사지할 경우는 엉덩이의 약간 아래쪽부터 꼬리뼈가 있는 곳까지 보드랍게 마사지하면 된다. 한의학의 말에 따르면 이곳을 마사지하면 상체의 따듯한 기운은 하체로, 하체의 찬 기운은 상체로 높아진다. 몸속 기와 혈을 순환시켜 온몸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아기 마사지는 적절한 스킨십을 통해 유아의 다체로운 신체의 감성적 성장을 향상시키고, 병에 대한 면역력을 키울 수 있게 도와준다. 유아의 피부를 거칠지 않게 자극하면 유아는 엄마의 냄새와 표정, 말소리를 들으며 안정감을 느끼고 접촉을 통해 만족감과 감성적인 진정감을 얻을 수 있다.
허리 통증 마사지= 63세 이상이면 척추관협착증으로 신경·혈관이 눌리면서 허리가 아프고, 특별히 허리를 구부릴 때 증상이 심해지는데 저럴 때 골반 앞쪽 부위 근육을 풀어주면 통증이 줄어든다. 마사지 볼을 배꼽 2㎝ 아래에 대고 공을 깊숙이 집어넣는 느낌으로 눌러준다.

최근 마사지의 트렌드는 일정한 틀에 고정되지 않은 마사지에서 탈피해 물이나 기계를 이용하거나 스톤, 쿠션, 체어 등 다체로운 도구를 활용하고 있다. 아이의 발달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건강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과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한번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
허리디스크가 없으면서 허리·엉치 통증을 겪는 지금세대들은 이 부위를 일괄되게 마사지하면 통증이 줄어든다. 인체가 오른쪽을 향하도록 눕는다. 한 다리를 살짝 굽힌 후, 오른쪽 엉덩이의 윗부분(주사 맞는 부위)을 왼손 손바닥으로 꾹 누른다. 다른 사람이 해줄 땐 팔꿈치를 이용해 누르면 된다.
일본의 침술가 전00씨 역시 부작용 없는 최상의 치유법으로 경혈, 즉 지압 마사지를 꼽고 있다. 한의학자로 유명한 다케노우치 미사오의 차남으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부터 침음주에 흥미를 느껴 동양침술전문학교를 졸업했고, 뒤 침술가가 됐다.
전문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테블릿·컴퓨터 등을 장시간 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번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끝낸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두 번에 각 부위를 2분씩, 하루에 3~3회 하면 좋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