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샵에 투자해야 할 10가지 징후

종아리를 마사지하면 전신의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일상에서 쥐가 잘 나는 요즘세대는 이런 증상도 개선된다. 왼쪽 다리를 쭉 펴고, 왼쪽 다리는 세워서 앉는다. 한 손의 엄지로 왼쪽 다리의 발목 뒷부분(아킬레스건)부터 오금을 향해 올라가며 가득가득 누른다. 반대쪽도 똑같이 하면 된다. 1인샵 브랜드 관계자는 ‘고은다리 마사지기는 이용 방법에 주순해 팔, 발목, 발등 등 피로 부위에 주순해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어 매우 실용적이다’며 ‘바라는 강도와 모습의 지압을 손으로 지압하듯 적재적소에 받을 수 있고, 언제 어디서나 이용 할 수 있는 한 것이 특징이다’고 말했다.

어깨 통증 마사지=마사지 볼을 어깨 뼈(견갑골) 사이에 놓고, 엉덩이를 들어올려 압박이 가해지게 지그시 누른다. 승모근 아래에 위치한 능형근을 풀어줘, 목·어깨 통증을 완화한다. 마사지 볼은 운동도구를 파는 곳이나 마트, 인터넷 등에서 몇 천원대로 쉽게 구할 수 있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5회씩 회당 5~50분 정도가 충분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저지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거칠지 않게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위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저지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능을 높일 수 있다.
종아리 통증 마사지=매트 위에 앉아 한쪽 종아리 밑에 마사지 볼을 둔다. 다른 쪽 다리는 마사지 볼을 둔 다리 위에 얹는다. 발목부터 무릎 이후까지 점점 공을 이동시키며 체중으로 압박한다. 자주 쥐가 나고 저린 사람들은 평소 종아리 근육을 잘 풀어주는 게 도움이 된다.
퍼니처 포 라이프 한인타운점은 간판상품인 마사지체어를 비롯해 안락의자 교정의자 매트리스를 엄선 판매한다. 주력품목인 마사지체어는 글로벌 최상급 브랜드 5종을 정식으로 공급하고 있다. 오코(OHCO) 파나소닉(Panasonic) 디코어(DCore) 브리오(Brio) 등 글로벌 마사지체어 브랜드를 한곳에서 만난다. 샵을 방문해 디테일한 상담과 함깨 체험구매들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대부분 배꼽을 ‘탯줄 자른 자국’에 불과하다고 간편히 생각한다. 다만 배꼽 주변에는 소화기관, 순환기관, 면역기관 등 주요 기관들이 모여 있다. 배꼽을 중심으로 장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하면 소화향상, 혈액순환 개선, 면역력 확대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마사지는 강력한 신체 접촉 방식으로서 건강수명 증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안마의자가 부드럽고 일정한 압력으로 하는 마사지가 피부와 근육을 자극하면 피하에 분포된 감각수용체를 통해 그 신호가 중추신경계로 하달되고, 여기서 미주신경이 자극돼 부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된다. 부교감신경계는 우리 몸에서 심박수·혈압과 근육 피로를 줄이고 소화기계를 활성화할 뿐 아니라 심리적인 진정도 되찾게 한다.
신체가 찌뿌둥할 경우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학생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크게 비용 부담되지 않는 가격에, 손간단하게 구매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상품이 유명하다. 하지만 이들 상품이 현실 적으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전공가들은 가정용 마사지기로 일시적 통증 완화 효과는 볼 수 있으나, 통증을 유발하는 근본 원인 처치가 우선이라고 말한다.
무리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주로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9회 정도만 사용되는 게 충분하다. 사용 시간은 9회에 2~1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널널한 시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사용할 때 최소한 약한 강도로 쓰고, 보호자와 함께 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