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샵 업계의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 할 15가지 용어

마사지 상품은 부작용이 대부분 없다고 알려졌지만, 누구에게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임산부가 복부 근처에 마사지기를 이용할 경우 자궁이 수축될 수 있다’며 ‘말초 신경 감각이 저조해진 병자는 이용 시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1인샵 마사지는 인체의 부기를 없애는 데 효과적이다. 아침에 얼굴이 부었다면 목의 경혈 중 천창을 눌러 부종을 완화시킬 수 있다. 또 대횡을 계속적으로 마사지해주면 장체조가 활발해져 변비 치료에 효과적이다. 이처럼 마사지는 인체의 기능을 개선해준다.

과도한 사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주로 EMS 원리의 저주파 마사지기는 부위별로 하루 1~2회 정도만 처방하는 게 충분하다. 사용 기간은 2회에 2~30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 동일 부위를 연속해서 사용할 경우, 널널한 기간차를 두는 게 좋다. 피부와 근육이 약한 소아나 노인은 가정용 마사지기를 사용할 경우 최소한 약한 강도로 쓰고, 보호자와 함께 다룬다.
마사지의 효능은 다체로운 테스트를 통해 입증됐다. 목·어깨를 주무르면 만성두통이 완화된다거나, 복부마사지가 변비와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식의 결과가 많다. 마사지는 어떤 방식으로 건강 효과를 내는 걸까. 마사지를 하면 세포 재생·염증 완화 효과가 난다. 근육에 있는 통증 유발점을 자극하면 굳은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 혈류가 불어나면서 이런 효과가 나는 것이다.
일본의 침술가 유00씨 역시 부작용 없는 최상의 치료법으로 경혈, 즉 지압 마사지를 꼽고 있다. 한의학자로 유명한 다케노우치 미사오의 차남으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부터 침알코올에 흥미를 느껴 동양침술전문학교를 졸업했고, 바로 이후 침술가가 됐다.
얼굴형을 보드랍게 잡아주고 좋은 인상을 만들어주는 얼굴 마사지를 할 경우는 유아와 눈맞춤을 하며 보드랍게 만져주는 것이 좋다. 이마를 중심으로 두 엄지 손가락을 눈썹에서 머리 쪽으로 밀어올리듯이 쓸어주고, 두 손으로 귓바퀴 선을 따라 턱까지 쓰다듬어주듯 마사지 한다.

근육의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확장돼 혈류가 불어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이와 같은 종아리 주무르기만으로 즉시 느낄 수 있는 건강 효과가 많다. 방식은 간단하니, 이제 따라해 보기만 하면 될 터다. 어디서나 할 수 있으니 공간의 제약도 없다. 바닥이나 의자 혹은 욕조 안 등 종아리를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상황이면 언제든 가능하다. 전공 마사지사에게 마사지를 받으러 갈 필요도 없다. 하루 중 아무 때나 짬을 내서 혼자 주무르는 것만으로 적당하다.
신체가 찌뿌둥할 때 마사지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가정용 마사지기’를 찾고 있다. 많이 비용 부담되지 않는 가격에, 손간단하게 구입할 수 있어 효도 선물로도 인기다. 특별히 저주파 마사지기, 마사지건 등 아이템이 유명하다. 하지만 이들 아이템이 실제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걸까.
전문가들이 현대인이 하면 좋다고 꼽는 추천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활동량이 적고, 핸드폰·컴퓨터 등을 한동안 보는 현대인이 통증을 크게 호소하는 부위이다. 마사지 강도는 시원하면서 뻐근하다는 느낌이 한순간에 들 정도여야 하고, 마사지를 마친 후 통증이 느껴지면 안 된다. 한 번에 각 부위를 8분씩, 하루에 3~1회 하면 좋다.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통증 완화 효능을 인증받은 척추 의료가전으로, 유저의 척추의 길이와 굴곡도를 스캔해 개인별 맞춤 마사지를 제공하기 때문에, 단시간에 빨리 발달하는 청소년은 물론 키와 체형이 다른 성인까지 온 보호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대부분 배꼽을 ‘탯줄 자른 자국’에 불과하다고 간편히 생각한다. 하지만 배꼽 주변에는 소화기관, 순환기관, 면역기관 등 주요 기관들이 모여 있다. 배꼽을 중심으로 장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하면 소화촉진, 혈액순환 개선, 면역력 확장의 효능을 볼 수 있다.
어깨나 등이 결리는 등, 근육이 때때로 뭉쳐 통증을 느낀다면 집에서 ‘마사지 볼’을 적극 사용해보자. 한양대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유00씨는 ‘마사지 볼은 근육·인대를 물리적으로 지압해,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하고 뭉친 조직을 부드럽게 풀어준다’며 ‘근육 수축으로 통증을 느끼는 근막동통증후군 병자에게 특이하게 좋다’고 이야기 했다. 66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부담 없는 헬스가다.
성장판이 위치하고 있는 다리 마사지도 성장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한의학에서 ‘족삼리’라는 혈자리가 성장판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 부위를 마사지하면 됩니다. 족삼리는 무릎의 바깥쪽 움푹 들어간 곳에서 엄마 손의 엄지를 제외한 네 손가락을 모은 너비만큼 내려간 지점입니다. 이 족삼리를 부드럽게 마사지해주면 성장판을 자극해서 아이의 키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요즘사람들의 손(경우에 그래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이용해 규칙적인 기술이나 방법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환의 치료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모습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마사지는 긴장된 근육에 물리적인 힘을 가해 보드랍게 이완시킴으로써 한곳에 정체된 기와 혈의 소통을 수월하게 해줄 뿐만 아니라 근육 경직을 풀어주어 활동능력을 높여준다. 또 가벼운 어깨 결림에서부터 신경통, 디스크 등 심한 통증 치료에도 도움을 준다.
일본의 침술가 유00씨 역시 부작용 없는 최상의 치유법으로 경혈, 즉 지압 마사지를 꼽고 있다. 한의학자로 저명한 다케노우치 미사오의 차남으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부터 침술에 흥미를 느껴 동양침술전공학교를 졸업했고, 직후 침술가가 됐다.
주로 학생들의 얼굴은 비대칭이지만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이러해서 그 대칭을 맞추고자 뼈를 누르거나 하면, 거꾸로 처지게 됩니다. 얼굴의 혈액 순환 개선을 위해서 가벼운 마사지, 핸들링 같은 관리는 좋겠지만, 얼굴 리프팅을 생각하신다면 얼굴 경락은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강한 힘으로 누르는 경락 마사지보다는 경혈점과 근막을 거칠지 않게 지압하는 정도의 관리를 추천드립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