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가 마사지에 대해 오해하는 17가지 사실

“마사지할 경우는 복식호흡을 한다. 배를 집어넣으면서 숨을 내쉴 때 손가락으로 종아리를 누르고, 손가락의 힘을 빼면서 숨을 들이마신다. 천천히 느긋하게 하면 좋다. 약간 아프지만 기분 우수한 세기로 주무른다. 종아리가 굳어 있는 요즘세대들은 처음부터 너무 힘주어 주무르지 말고, 간편히 문지르는 정도로 시작한다. 목욕을 마친 후나 종아리가 따뜻해져 있을 때 마사지하면 더 효과적이다.” 마사지 “허리 통증 마사지= 69세 이상이면 척추관협착증으로 신경·혈관이 눌리면서 허리가 아프고, 특별히 허리를 구부릴 때 증상이 일어나는데 저러할 때 골반 앞쪽 부위 근육을 풀어주면 통증이 줄어든다. 마사지 볼을 배꼽 2㎝ 아래에 대고 공을 깊숙이 집어넣는 느낌으로 눌러준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일시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진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저주파를 이용한 마사지 제품은 ‘저주파 마사지기와 ‘저주파 치료기 양 개로 나뉜다.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제품은 저주파 마사지기로, 부착 부위에 전기 자극을 주는 원리다. 전기 자극으로 인하여 근육이 수축·이완을 반복하면서 통증을 완화한다.”
오장육부의 기관과 모든 신경이 연결된 곳이기도 하기 때문에 손과 발을 자주 자극해주는 것은 성인들의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아기 역시 손과 발을 자주 마사지하면 내장의 기능을 활성화시킬 수 있고 몸 전체의 균형 있는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
“스킨십은 유아에게 진정감을 줄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 유아는 이로 말미암아 사랑받음을 느끼며 양육자와 원활두 애착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스킨십을 넉넉하게 받고 자란 아이는 양육자와의 진정적인 애착 관계로 자신감을 갖게 되고, 커가면서 효과적이고 밝은 성격을 갖게 된다. 반면 스킨십이 부족두 유아는 친밀해지는 것을 불안하게 여겨 감성적으로 냉담하고 감정 표현을 억압하는 경향을 자주 보일 수 있다.”

“기존의 경락 마사지는 국소 부위를 강한 힘으로 압력 그러나, 고은다리는 다리 전체를 고르게 지압하여 통증 없이 부기를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특성이다. 콘센트를 연결하지 않아도 돼 카페트나 침대에서 다리를 올려놓기만 하면 지압 효과를 정석대로 볼 수 있다.”
행복존 마사지는 하루에 3~4회씩 회당 5~40분 정도가 적당하다. 너무 세게 마사지하면 오히려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아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뒤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듯 하는 게 좋다. 뒤에서 아래로 마사지하는 것은 ‘족태양방광경’이 뒤에서 아래로 흐르는 성질 때문이다. 이런 흐름을 방해하지 않도록 마사지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어깨 통증 마사지=마사지 볼을 어깨 뼈(견갑골) 사이에 놓고, 엉덩이를 들어올려 압박이 가해지게 지그시 누른다. 승모근 아래에 위치한 능형근을 풀어줘, 목·어깨 통증을 완화한다. 마사지 볼은 운동도구를 파는 곳이나 마트, 인터넷 등에서 몇 천원대로 간편히 구할 수 있다.”
“우수한 음식, 우수한 차, 자연 등을 향한 호기심, 그중에서도 마사지에 대한 호기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마사지는 고대부터 내려오는 역사적인 치유 방법으로 시대와 장소를 불문하고 널리 이용돼 왔다. 근래에엔 대체의학으로 인식돼 다방면으로 치유 보조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

“허리디스크가 없으면서 허리·엉치 통증을 겪는 지금세대들은 이 부위를 꾸준히 마사지하면 통증이 줄어든다. 신체가 위쪽을 향하도록 눕는다. 두 다리를 살짝 굽힌 후, 위쪽 엉덩이의 윗부분(주사 맞는 부위)을 왼손 손바닥으로 꾹 누른다. 다른 사람이 해줄 땐 팔꿈치를 이용해 누르면 된다.”
“마사지(Massage)는 그리스어의 ‘마시(비비다)’, 라틴어의 ‘손’, 아라비아어의 ‘마스(누르다)’, 히브리어의 ‘손대다’를 어원으로 한다. 즉 마사지는 현대인의 손(경우에 따라서는 발) 또는 특수한 기구를 사용해 반복적인 테크닉이나 방법으로 피부를 쓰다듬고, 누르고, 주무르는 등의 힘을 가해서 질환의 치유나 피로 해소를 돕고, 미용 마사지는 피부의 불규칙한 형태을 좋게 변화시켜 외관상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낌이 드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손길이 닿는 걸 자극으로 여겨 근육이 순간적으로 수축됐다가, 마사지를 할수록 근육이 이완되면서 차가운 느낌이 든다. 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신이 진정되면서 잠이 솔솔 오기도 한다.”
“저주파를 사용한 마사지 상품은 ‘저주파 마사지기와 ‘저주파 치유기 한 개로 나뉜다. 시중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상품은 저주파 마사지기로, 부착 부위에 전기 자극을 주는 원리다. 전기 자극으로 인해서 근육이 수축·이완을 반복하면서 통증을 완화한다.”

“요즘 마사지의 트렌드는 일정한 틀에 정해진 마사지에서 탈피해 물이나 기계를 이용하거나 스톤, 쿠션, 체어 등 여러 도구를 활용하고 있다. 아이의 발달과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와 건강한 피부를 위해 특정 마사지를 하거나, 업무와 연관해 효율적인 신체 기능을 만들기 위한 방식으로 마사지를 즐기는 것이다. 또 요가와 마사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요가 마사지법이 요즘 인기를 얻고 있다.”
“마사지를 할 때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50분의 1정도로 가볍게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유아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이후나 음식을 먹은 직후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50분이 지난 이후에 하도록 한다.”
“마사지를 할 경우는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어른에게 하는 마사지의 40분의 1정도로 간편히 해야 한다. 마사지는 배가 부른 상황에서 할 경우 아기가 토할 수 있으므로 수유 바로 이후나 음식을 먹은 뒤에 바로 하는 것은 피하고, 음식을 먹은 후 40분이 지난 바로 이후에 하도록 한다. 아기가 마사지를 좋아한다면 매일 몇 분이라고 꾸준하게 해주는 것이 유용하지만 좋아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된다.”
“근육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많다. 마사지를 받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 건 근육과 신경 때문이다. 통증이 있는 곳을 마사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관이 넓어져 혈류가 늘어난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마사지 부위는 어깨, 엉덩이, 종아리다.”

Leave a Reply